[어소시에잇 이야기] 한국마즈 동호회를 엿보다 :: 그린하모니

Category : 한국마즈 일터이야기  | Updated : 2018.01.09 13:29

Associate Letter From : Customer Development Manager, John Hong

한국마즈 동호회를 엿보다 :: 그린하모니

 

 

 

한국 마즈에 여러 동호회가 있지만 아마도 남자 직원만 있는 동호회는 그린 하모니가 유일 합니다. 그린 하모니는 골프를 취미로 가진 직원들이 모여 만든 동호회 입니다. 골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초록색 그린” . 그 초록색이 펼쳐진 그린에서 우리 직원들이 모여 조화를 이루고 취미와 회사를 즐기자는 의미의 그린 하모니 입니다. 이름이 멋지지 않나요?

 

 

 

골프는 대중화가 되긴 하였지만 여전히 비용이 많이 드는 활동이라 왕성한 활동을 하지는 못하고 일년에 두 번 정도 필드에 나갑니다. 그리고 두 달에 한번 정도 스크린 골프를 즐깁니다.

 

 

 

 

올해는 회사 워크샵 일정과 함께 제주도 중문CC에서 첫 라운딩을 즐겼습니다. 봄날의 제주는 어디를 가도 멋진 풍경이지만, 중문CC 아름다움을 글로 표현하기에는 참 어려움이 있습니다.  첫번째 홀은 벗꽃길이 펼쳐져 있고 다음 홀은 동백꽃이 만발합니다. 그리고 바다를 따라 걷는 홀과 한라산 배경으로 하는 홀등, 한홀 한홀 모두 특색이 가득 합니다. 저는 본래 한국마즈의 골프 신동으로 불리던 자라나던 꿈나무였으나, 골프 코스의 아름다움에 취해 경기에 집중하지 못해서 이날 이후로는 더 이상 신동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가 없게 되었답니다.

 

 

 

스코어가 잘 나오지는 않았지만, 오랜만에 만나는 지방 식구들과 걸으며 대화 하는 시간이 좋았고, 또 대화의 많은 부분이 일 이야기를 차지하는 메니저와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이 좋았던 그린 하모니봄 정기 모임이었습니다. 한번 이렇게 게임을 하고 나면 많이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이런 느낌을 일터에도 쭈~욱 가져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죠?  ^^

 

골프의 특성상 게임에 집중을 해야 해서 사진을 많이 찍을 수 없다는 것이 좀 아쉽네요.

 

 

 



[스크랩] 무너지는 잇몸,고통받는 동물` 구강건강은 양치질부터!

Category : 한국마즈 언론보도  | Updated : 2017.12.07 14:22

데일리벳 2017.12.02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무너지는 잇몸,고통받는 동물` 구강건강은 양치질부터!
경기도수의사회, 반려동물 양치질 제안

 

 

경기도수의사회(회장 이성식)가 반려동물 보호자들에게 ‘양치질’을 권장하고 나섰다. 심장사상충 검사, 진드기 예방, 소변검사의 중요성을 연달아 강조했던 경기도수의사회는 2017년도 제4차 동물병원 진료캠페인으로 ‘양치질’을 선정했다.

캠페인의 주제는 ‘구강건강은 양치질부터 – 무너지는 잇몸, 고통받는 동물’이다.

경기도수의사회 측은 반려견의 건강한 치아 사진과 치주 질환을 앓고 있는 반려견의 치아 사진을 비교한 포스터를 제작하여 회원 동물병원에 배포했다. 포스터에는 한국수의치과협회가 제공한 ‘올바른 반려견 양치질 동영상’을 볼 수 있는 QR코드도 함께 담겼다.

경기도수의사회가 반려동물 양치질을 캠페인 주제로 정한 것은 많은 반려동물이 스케일링이 필요할 정도로 치과질환을 앓고 있지만, 자신의 반려동물에게 양치질을 해주지 않는 보호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양치질을 통해 반려동물의 치과 질환을 상당수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보호자에게 양치질의 중요성을 알리고 올바른 양치질 방법을 알려주는 것도 수의사의 역할이다.

경기도수의사회 홍보위원회 측은 “치과질환은 5세 이상 반려동물에서 스케일링을 필요로 할 정도로 만연되어 있는 질환으로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병원 내원시 적극적인 신체검사를 통해 치석이 발생한 동물들을 선별하여 스케일링을 추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동물병원을 방문하는 반려동물 보호자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반려동물 양치질 방법을 교육하고, 반려동물의 구강상태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향후 건강유지를 위한 방안을 보호자에게 제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크랩]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 조직위 공식 해단 `대회 격 높였다`

Category : 한국마즈 언론보도  | Updated : 2017.11.08 21:02

데일리벳 2017.11.0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 조직위 공식 해단 `대회 격 높였다`

김재홍 조직위원장 “대회 성공 노하우 바탕으로 세계 수의계 선도할 역량 쌓아야”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재홍)가 7일 해단을 공식 선언했다. 2011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벌인 대회 유치전으로 시작한 7년여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7일 한강 프라디아에서 열린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 조직위 해단식



대한수의사회는 2011년 남아공에서 열린 제30차 세계수의사대회에서 태국을 제치고 2017년 대회 유치에 성공했다. 2011 세계소동물수의사대회, 2012 세계양돈수의사대회에 이어 국제 규모의 주요 수의사 교류행사를 모두 열게 됐다.

2015년 7월 출범한 대회 조직위원회는 50여 차례의 회의, 270건 이상의 언론 홍보, 112 차례의 국내외 관련 행사 방문 등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 8월 27일부터 31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세계수의사대회에는 총 79개국에서 5,117명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95명의 국내외 석학이 255개 특강을 진행하는 한편, 국내외 수의업계 기술을 소개하는 VET EXPO에도 107개사가 참여한 대규모 행사였다.

원헬스와 수의사의 역할을 강조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축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은 해외 참가자로부터도 큰 호응을 얻었다.


미래 수의사의 역할과 발전방향을 제시한 인천 선언 ‘VET VISION 2050’은 이번 대회가 남긴 최대 유산이다. 수의계 최초의 비전 선언문인 VET VISION 2050은 대회 후 검토과정을 마무리하고 내달 세계수의사회(WVA) 이사회의 채택심사를 앞두고 있다.




김재홍 대회 조직위원장


우연철 조직위 사무총장은 “세계수의사대회 체질 개선, 국내 수의분야 위상 강화, 국내외 수의사 3천명 유치, 인천 및 국내 MICE 산업 기여 등 당초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뒷받침해 준 농림축산식품부, 인천광역시와 업계 후원사들께 감사한다”고 전했다.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은 “차기 대회인 바르셀로나 대회를 홍보한 라파엘 라구엔스 유럽수의사회장이 ‘대회 성공 기준을 과도하게 높였다’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며 김재홍 위원장을 비롯한 조직위원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조직위는 대회 성공 개최에 힘쓴 조직위 산하 분과위원장과 후원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김재홍 위원장은 “긴 여정 끝에 성공을 이끈 조직위원과 관계 기관, 후원사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세계수의사대회 성공개최의 자부심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계를 선도할 수의역량을 쌓는데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조직위 해단을 공식 선언했다.



--- 덧붙임 ---

Pet Specialty Channel은 지난 8 27일부터 31까지 5일 간에 걸쳐인천 송도에서 개최된 ‘세계수의사대회’에서 후원하였습니다.

이번 ‘세계수의사대회’의 경우에는 전세계의 다양한 영역에 종사하는 수의사들이 학문적인 교류를 나누는 행사로대회 유치에서 준비까지 7년이 소요된 대한민국 수의학 영역에서 아주 중요한 행사였으며국내외의 5,000여명이 넘는 수의사들이 참석하였습니다.

 ‘인천수의사대회사무국’은 대회 성공 개최에 힘쓴 조직위 산하 구성원과 후원사에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한국마즈에서는 Pet Specialty Channel의 최성욱 본부장이 대한수의사회 김옥경 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