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한국마즈·고양이수의사회, 전국 보호자 찾아가는 캣세미나 협력

Category : 한국마즈 언론보도  | Updated : 2017.09.20 11:03

데일리벳 2017.09.1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한국마즈·고양이수의사회, 전국 보호자 찾아가는 캣세미나 협력

한국마즈 뉴트로 캣세미나, 4년간 10개 도시 순회..`고양이와 함께 행복한 삶` 소개




한국마즈가 한국고양이수의사회와 함께 주최하는 ‘뉴트로 캣세미나’가 대표적인 고양이 보호자 세미나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 2014년 3월 시작된 한국마즈 뉴트로 캣세미나는 이달 17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열린 것까지 총 14차례에 걸쳐 개최됐다.


여러 차례 열린 서울을 비롯해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울산, 부산 등 6대 광역시와 전주, 제주, 청주, 춘천 등도 포함됐다. 올해에만 1월 서울과 4월 대구, 6월 제주를 거쳐 춘천에서 세미나를 이어갔다.


‘고양이의 건강한 식탁’을 골자로 열리는 뉴트로 캣세미나는 매번 김재영 회장을 비롯한 고양이수의사회 회원 임상수의사를 초청, 풍부한 삶을 위한 환경 풍부화와 화장실 관리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마즈 측은 “지난 4년간 10개 도시를 돌며 500명이 넘는 반려묘 보호자분들을 직접 만났다”며 “고양이수의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캣세미나로 자리 잡았다”고 강조했다.


한국마즈는 9월 춘천을 마지막으로 올해 전국 순회 세미나를 마치고 내년에 재개할 계획이다. 자세한 일정은 한국마즈 펫케어 블로그(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고


[어소시에잇 이야기] 펫 스페셜티 팀 세미나+워크샵=?

Category : 한국마즈 일터이야기  | Updated : 2017.09.07 15:49


 


Associate Letter From : Territory Manager, John Hong


우리 Pet Specialty 팀(동물병원을 대상으로 하는 영업부서)은 부서 특성상 주말 근무할 때가 많습니다. 특히 날씨가 좋은 봄과 가을에는 반려동물 행사가 많아서 주말에는 가족보다 회사 동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많이 보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주말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자원이라도 하고 싶은 행사가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진행한 캣 세미나 “고양이 너는 특별해” 입니다. 부서 전원이 참석하는 행사는 아니었으나, 행사를 겸하여 팀 빌딩 워크샵을 같이 진행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도 제주 출장이 잡혔지요. 일하러 공항으로 가는 길은 발걸음도 사뿐사뿐 합니다.





높은 관심과 열기로 제주도 캣 세미나를 성황리에 끝내고 본격적으로 팀 빌딩에 들어갑니다. 공항 근처에서 저녁을 먹고 머리 위로 지나가는 비행기를 보며 다들 아이처럼 즐거워합니다. 세미나에서 강의를 하셨던 박자실 원장님도 우리 팀과 함께 비행기 아래서 찰칵.  


역시 팀 빌딩에서 맛집 탐방을 빼놓을 수는 없죠? 제주 지인 찬스를 써서 찾아낸 맛집 “味親(미친) 부엌”, 대기 인원이 좀 있습니다. 입구에서 한 시간을 넘게 기다려 들어간 맛집은 전원 만족한 퓨전 요리, 특히나 크림짬뽕과 창란 크림치즈 메뉴에서는 모두 감탄사를 연발하였습니다. 





둘째 날은 본격적인 팀 빌딩으로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 방문과 낚시가 예정되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난 제주는 하늘이 잔뜩 흐리고 바람이 심상치 않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마라도 행 배는 이상이 없습니다. 배에 오르자마자 뱃멀미의 기운이 스물스물 올라와 눈을 감습니다. 눈을 감고 가는 길에도 귀는 잘 들립니다. 마라도에 가는 길에는 가파도가 있습니다. 가파도 옆을 지나가는 길,  그 때 터지는 아재개그. “돈 빌리고 마라도 가면 가파도 되고 마라도 됩니다” 


마라도 주위를 둘러보면 온통 파란 바다와 시원한 바람과 파도소리가 섬을 채우고 있습니다. ‘또 하나’ 온통 자장면집입니다. 휴대폰 티비 광고 이후로 자장면집이 생기기 시작해서 이제는 마라도 자장면이 관광 상품이 되었네요. 그냥 갈 수는 없죠?  “자!  마라도의 자장면은 어떤 맛일까요?” 맛에 대한 평가는 제 개인적으로 별점 4점 정도 드리겠습니다. ^^


독특한 모양의 성당과 수국이 만발한 작은 교회, 백련초와 이름 모를 풀꽃, 바람과 파도소리가 좋은 마라도, 언젠가 도시의 삶이 너무 지친다면 한번쯤 마라도에 들러 일주일 정도 쉬어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마라도를 둘러보고 팀 빌딩의 하이라이트 낚시 대회를 시작합니다. 낚시가 취미인 McCoy(Senior Channel Manager/본부장)와 낚시는 처음인 3명의 팀원, 그리고 실력이 베일에 싸인 제가 총 상금 5만원 상당의 선물을 놓고 벌이는 “낚시 대회”.  제가 최대어와 최다어를 휩쓴 건 안 비밀, 상금 순위에 들지 못한 McCoy 가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는 것은 비밀입니다. ^^  고등어 낚시가 철인지 파다닥거리는 고등어가 많이 올라와 저녁 메뉴는 고등어 구이를 곁들였습니다. 

이렇게 매달 팀 빌딩 하는 날이 있으면 좋을 텐데요. 열심히 일하고 또 오자~ 하며 행복하게 마무리한 제주도 출장과 팀 빌딩, 하루의 쉼이 팀웍을 좀 더 탄탄히 하고 힘내서 일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충전의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신고


[한국마즈 봉사] MVP(2) 동물매개 활동 봉사

Category : Principles in Action  | Updated : 2017.08.30 15:01


[한국마즈 봉사] MVP(1) Mars Volunteer Program >>에서 이어집니다.



펫을 위해 더 나은 세상, 펫을 위한 봉사


마즈 펫케어의 비전은 “펫을 위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자”입니다. 반려동물 식품을 판매하는 한국마즈에서는 이에 걸맞게 과천서울대공원, 동물 자유 연대, 한국반려동물사랑연합, 카라 더불어숨센터 등의 기관에 기부를 하며, 봉사활동도 펫과 사람이 더불어 사는 데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하고자 합니다. 

그 중 하나가 한국반려동물사랑연합회의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이었습니다. 80여 마리의 유기견을 보호하고 있는 이 비영리시설에 한국마즈는 10년 이상 사료를 기부해오고 있었는데요.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10여 명의 어소시에잇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꼬박 하루를 투자해서 보호소의 시설들을 말끔히 청소하고 시설을 정비하는 일을 도왔습니다. 몸을 쓰는 힘든 일임에도 불구하고 봉사에 참여한 어소시에잇 모두 서로 발벗고 나서는 따뜻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펫과 파트너가 되어 웃음을 찾아요

허나 그 동안 MVP를 참여한 어소시에잇들에게 가장 인상 깊게 남은 봉사는 동물매개 활동이 나릴까 합니다. 동물매개 활동(Companion Animal Partnership Program)은 한국동물병원협회(KAHA) HAB(Human-Animal Bond) 위원회에서 8년 이상 실시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사람과 치료도우미견과의 상호접촉과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통해서 환자들의 정서적 안정과 신체적 발달을 촉진시켜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도입되었다고 합니다. 실제 많은 연구에서, 펫과 상호작용하는 것은 어린이나 노인들의 면역을 강화시키고 신체 활동을 늘리며 심리적으로도 좋은 작용을 한다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참여하고자 하는 어소시에잇들은 사내 인트라넷 또는 복도의 게시판에 원하는 날짜를 신청하고, 격주 목요일 오후 부평 글로리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수의사님과 환자, 치료도우미견과 함께 활동했습니다. “처음 봉사 후에는 잠을 잘 자지 못할 정도로 생각도 많고 힘들었어요.” 꾸준히 동물매개 활동에 참여하신 Vivian(Senior Marketing Manager)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상하반기 7주 과정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은 치료견과의 관계 형성부터 시작합니다. 개와 인사하고 돌보는 법을 익힌 후에는, 짝꿍 강아지와 함께 역할놀이도 하고, 런닝맨처럼 임무를 완수하는 게임도 합니다. 자연스럽게 스킨쉽을 도모하면서 대근육도 발달하고, 짝꿍 강아지를 위한 요리교실이나 문패, 액자 만들기를 통해 소근육을 발달시키면서 자연스레 학습하고 자립감을 형성합니다. 투병하는 아이들은 대체적으로 뇌성마비와 같이 치료과정도 힘들고 고통스러운 병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이런 힘든 병을 앓고 있는 아이들이 동물들과 함께 어울리며 본인들이 치료받듯 동물들을 대상으로 병원놀이도 하며 자존감을 높여주고 이를 통해 아이들의 치료가 더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었습니다.



“몰입도가 낮은 아이들이 참여하도록 하는 게 쉽지는 않았어요. 그 날 따라 잘 안 하려는 친구도 있고 힘든 날도 있었지만, 활동을 거듭할수록 진전이 보이고 호전되는 아이들을 보니 보람이 느껴지더라고요.” 특히 어른조차 버티기 어려울 정도로 힘든 병을 앓고 있는 아이들이 보여준 삶에 대한 의지와 끈기. 이에 감탄하고 깨달으며, 그 후에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지속적으로 참여하게 되었다고 하는 Vivian. 자녀가 있는 부모의 입장인 어소시에잇들은 아픈 아이들의 곁을 늘 지키며 응원하는 아이들의 부모님들이 존경스럽게 여겨지고, 본업이 있으심에도 바쁜 시간을 쪼개 매주 훈련된 반려동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시설을 방문해주신 수의사님들의 열정과 노고에도 고개가 숙여졌다고 합니다. 

“세상을 위해 자신의 시간과 열정을 쏟아붓는 맑은 마음을 가진 분들이 존경스러웠어요. 봉사가 쉬운 것이 아님에도 즐겁고 열심히 자신의 의지로 이어나가는 모습이 대단하고요. 회사를 다니다보면 힘든 일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봉사를 해보니 내 생활과 삶이 얼마나 값지고 행복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다고 할까요. 일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되더라고요.”




세상이 더 따뜻해질 수 있도록, MVP

한국마즈의 MVP를 살펴보면서 따뜻한 온정을 느끼기 어려운 삭막한 현대사회에서 그런 정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어소시에잇들의 따뜻함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봉사활동이 진행된 해당 년도에는 평소보다 특히 많은 업무로 모두 바빴지만 그 어떤 해보다도 많은 어소시에잇들이 마음과 시간을 투자하여 MVP활동에 활발하게 참여했다고 합니다. 

또한 평소 회사에서 만나기 힘든 어소시에잇들과 회사 밖에서 만나며 업무 외의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하며 더욱 가까워질 수 있었고, 평소 잘 몰랐던 그들의 따뜻하고 진심 어린 봉사정신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에 더해, 나이가 들면서 시들어가는 열정 또한 잃지 않으려는 개개인들의 노력이 느껴졌다고 하네요. 펫과 사람을 위한 더 나은 세상, 그 세상이 더 따뜻해질 수 있도록 마즈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자 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