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즈 소식] MTD가 무엇인가요?

Category : 한국마즈 일터이야기  | Updated : 2018.08.02 08:52

 

 

안녕하세요?
2년마다 이맘때쯤이면 들리는 “그거 MTD감인데?”, “추천(Nomination) 해봐!” 라는 말! 대체 MTD가 무엇일까요?
오늘은 마즈의 유서 깊은 MTD 행사에 대해 설명해드리려고 합니다.

 

MTD는 ‘Make the difference’의 약자로, 어소시에잇들이 조직에서 본인의 업무를 수행하면서 일궈낸 Best Practice를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널리 알리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자신만의 아이디어 혹은 해결책을 통해 가치, 성과를 만들어 조직에 변화를 이룩하는 것에 대해 서로 인식하고 축하하는 행사이지요. MTD는 1997년에 유럽의 한 스낵 공장에서 시작되어 20여 년이 지난 현재, 전세계 모든 마즈인을 대상으로 2년마다 개최되고 있습니다. 어쩌면 오늘날 역사 깊은 행사로 자리잡은 MTD 자체가 많은 사람들과 좋은 것을 나누고자 하는 정신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2015 한국 MTD 결선은 서울 라마다 호텔에서 열렸지요.


마즈는 이 행사를 통해 어소시에잇들이 행동으로 옮긴 조직 문화, 비즈니스에 끼친 영향력을 인정, 칭찬하고 우리 문화의 핵심 요소를 매일 삶에 녹여낼 수 있도록 격려합니다. 모두들 더 열심히 하자!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크고 작은 어소시에잇들의 모든 노력들을 기리고 축하하며 더욱 분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는 것입니다.

 

 

 

 

 

하기 링크에 어소시에잇 컨셉, 5원칙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있습니다.

http://marsblog.tistory.com/590

 

그렇다면 MTD는 어떤 기준을 갖고 추천하는 것일까요? MTD의 추천 기준은 마즈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와 비전에 의거하며, 또한 진화되어 갑니다. 올 2018 MTD는 마즈의 핵심 가치에 해당하는 Essence of Mars의 개념에 부합하는 활동을 하고 성과를 만들어낸 본인, 다른 어소시에잇 혹은 팀을 추천할 수 있도록 설정되었습니다. Essence of Mars는 5원칙(Quality, Responsibility, Mutuality, Efficiency, Freedom), Associate Concept, People Leadership 세 가지로 이루어져 있지요. 그렇다면 MTD 추천(Nomination)은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올해에는 특별히 MTD 전용 Site 와 App이 함께 런칭되어 핸드폰과 같은 IT 기기로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개선되었습니다.

 

 

 

 

 

 

추천이 많아지면 잎 사귀가  풍성해지는 MTD Tree!

 

MTD가 시작되면 어소시에잇들은 글로벌과 각 지역에서 MTD를 전담하고 있는 챔피언으로부터 행사의 진행상황을 꾸준히 업데이트 받습니다. 하지만 이런 공식적인 홍보활동 외에 한국마즈만의 특별한 노력도 엿볼 수 있었는데요, 2015 MTD를 위해서 설치했던 MTD 트리가 그 예입니다.

 

 

 

 

 

 

눈으로 확인이 가능한 MTD 랭크 게시판 덕분에 분발하는 각 팀들!


추천하는 어소시에잇을 나뭇잎 모양의 모빌에 적어 설치된 MTD 나무에 거는 형식이었는데요, 추천 수가 많아질수록 나무의 잎사귀가 늘어나면서 나무가 풍성해졌지요. 또, 나무 바로 옆에 설치된 부서별 기록판을 통해 어느 부서가 많은 추천을 진행했는지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MTD Tree 덕분에 각 부서들이 훈훈하게 경쟁하며 더 많은 추천을 거두는 성과도 낼 수 있었습니다. 지난 일을 되짚어 보며 서로의 성과를 인식하고 칭찬하는 행동들은 MTD Tree를 통해 다른 아시아 국가보다도 빠르게 확산되었고 이는 MTD가 추구하는 “Innovation, Nomination, Celebration”의 목적과도 일맥상통하였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글로벌 결선에 참가하신 자랑스러운 한국마즈의 Lukas이십니다!

 

이런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주변의 대만 11개, 홍콩 30개라는 추천 수에 비해 한국마즈는 총 160개라는 엄청난 수의 추천을 기록했습니다. 크고 작은 160개의 추천이 모두 의미 있지만 그 중 Global Guideline에 따라, Management Team으로 구성된 Panel이 7개의 Korea Finalist 팀을 선별하고 이 팀들은 각자의 프로젝트를 어소시에잇들 앞에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발표를 바탕으로 Local Winner로 최종 선정된 한국대표 팀은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그 곳에서 아시아 지역 결선 시상식을 거치게 됩니다. 아시아 결선을 통과한 팀은 마지막으로 워싱턴에서 열리는 Global 결선 참가 기회까지 가질 수 있게 되지요. 


2015년에는 한국마즈의 JB는 ‘Mars Way’ 발간 케이스로 Local Winner로 선정되었습니다. 책 출판을 통해 비용이 들지 않는 효과적인 기업홍보가 가능했고, 어소시에잇 인터뷰로 구성되어 현장의 목소리가 담겨 있으며, 출판 수익금으로는 동물과 관련된 기관에 기부함으로써 다각적으로 마즈의 좋은 기업문화를 널리 알린 공을 인정받아 싱가포르 아시아 결선에 참가하셨습니다. 2013년 Lukas는 “Line Manager Excellence”, 즉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한 케이스로 무려 Global Finalist까지 올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시상식에도 참석하는 아주 명예로운 기회도 가지셨습니다. 마즈 패밀리와 함께 워싱턴에서 열린 멋진 파티에도 참석하는 한편, 링컨 공원 청소 봉사활동에도 참가하시는 등 마즈 정신도 잊지 않으셨습니다.

 

이제 MTD가 어떤 행사인지 감이 오셨나요? 훌쩍 다가온 2018년~2019년 진행되는 올 MTD도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다시 한 번 한국마즈의 성과를 빛내는 순간이 다가오길 빌어봅니다.

 

[한국마즈 소식] 2015, MTD 시상식과 Year End Party!>>으로 이어집니다.

 

 

 

 



[어소시에잇 이야기] 한국마즈 동호회를 엿보다 :: 야구동호회

Category : 한국마즈 일터이야기  | Updated : 2018.07.18 14:06

 

 

Associate Letter From : Customer Development Senior Rep, Benjamin Shin

한국마즈 동호회를 엿보다 :: 야구 동호회 MBC(Mars Baseball Club)

 

저는 한국마즈의 Sales 소속 Benjamin이라고 합니다. 

저는 사내 동호회 중 야구동호회 MBC(Mars Baseball Club)에서 활동을 하고 있어 오늘 저희 동호회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바쁜 회사 업무를 보면서 운동을 할 시간이 없었어요. 그래서 활동적인 동호회를 찾던 중 ‘야구 동호회’를 알게 되었습니다. 다른 스포츠에 비해 심하게 과격하지도 않고 생각했던 것보다 야구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서 같이 즐기며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쉬웠보였지요. 이렇게 운동도 하면서 평소에 관심 있던 야구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어 가입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동호회는 메인으로 한국마즈와 협력사(CJ물류, 투운포장, 덕평마즈센터)들이 함께 친목도모 야구경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야구”의 “야”자도 모르는 새내기들도 있지만 마음만큼은 모두 야구광인 Associate들의 모임입니다. 분기 1회정도 모임을 통해 게임을 즐기고 있어요. 주로 경기장 렌탈시간 30분 전에 모여서 준비운동 및 캐치볼을 통해 어깨 및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고 3시간 정도 게임을 실시해요. 게임을 마치고 나면 상대팀과 함께 기념 사진 촬영 및 경기장 인근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하루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아무래도 경기장 렌탈 비용 부담이나 시합을 잡기 위해서는 상대팀의 스케줄도 맞추어야 하기 때문에 자주 모임을 갖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에도 눈이나 비가 오지 않으면 야외경기를 갖는 편이지만, 날씨가 험한 날에는 실내 경기장에서 연습 위주로 모임을 갖지요! 

부원 중 몇몇 분들은 개인사정으로 모든 경기 참여를 못하시기도 하지만 Sales(PET, CHOCO, D-Comerce, Distributor Development 등), SDL 등 다양한 Function의 어소시에잇들이 함께 모여 게임을 즐깁니다. 야구를 즐기고 싶다면 용병지원도 언제든 환영하고 있습니다!

 

그럼 저희의 활동 모습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실까요?

 

 

 


야구경기를 하기 위해서는 경기장을 빌려야 하는데요~ 먼저 그 보다 더 중요한게 있지요. 바로 경기 전 워밍업입니다!

게임 시작 전 충분히 몸을 풀고 연습하는 과정도 잊지않습니다. 보통 경기를 뛰기 전에 30분 정도 실내 경기장에서 투구와 배팅연습 시간을 갖습니다.

 


 

 

 


 

본격적인 게임을 하기 앞서 기본인 공을 던지는 법과 치는 법을 배우는 Associates.

배우고자 하는 열정이 뛰어나죠?^^
 

 

 


 

사회인야구단 리그를 나가기에는 모두 체력과 시간적 여유가 되질 않아 친목 시합을 하고 있지만... 

수비자세가 일품인 야구광 브라이언과 아론~일류선수 못지 않습니다.

또, 단체로 유니폼을 입고 뛰면서 사회인야구를 하시는 다른 분들에게 한국마즈의 브랜드 간접광고 효과도 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웃음)

 


 

 

야구라는 운동이 생각보다 만만치 않더라구요. 체력소모도 크지만 따로 시간 내어 운동할 가치가 있는 MBC 활동.

이 날은 3년 만에 첫승을 거두는 오랜 염원이 이루어진 날이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저희는 분기 1회 이상의 경기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모두 바쁜 직장인이다 보니…. 자주 모임을 갖기란 쉽지 않네요! 꼭 잘하지는 못하지만 운동도 하고 Associates와 더 돈독해질 수 있는 동호회 활동을 통해 조금씩 성장해가는 성취감을 느끼고 있어요. 그래서 올해는 8~9월 사이에 투수, 타격 연습을 위한 실내 코칭을 받고, 3분기 모임을 가질 예정이에요. 승리를 위한 우리들의 노력이라고나 할까요. ^^

 

그럼 다음에 또 만나요~

 

 

 

 



[한국마즈 소식] Housewarming Party at New Office!

Category : 한국마즈 일터이야기  | Updated : 2018.07.11 15:37

 

안녕하세요, 여러분! P&O Nina입니다.

저번 예고에 이어 오늘은 이사 첫 날, 새 사무실에서 가진 Housewarming 파티에 대해서 말씀 드리려고 합니다. 얼마 전 한국마즈가 새로운 보금자리로 옮겼는데요.

 

 

 

 

 

풍선 장식은 아침부터 열심히 불었답니다! 입구에 웰컴 드링크와 간단한 디저트를 준비하였습니다.


약 20년 만의 이사였기 때문에 어소시에잇 모두, 설레는 마음으로 이삿날을 고대했습니다. P&O 부서는 이사 당일, 어떻게 하면 더 즐겁게 새 출발을 할 수 있을지,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하였지요. 이사가 단순히 공간의 이동이 아닌, 기분전환과 동시에 새로운 동기부여가 되어 앞으로의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추진력을 얻길 바랬습니다. 그렇게 새 사무실에서의 첫날 설레고 즐거운 분위기를 더욱 살리기 위해 Housewarming Party를 열기로 했습니다.

 

 

 

 

어소시에잇들의 자리를 방문하며 인사를 건네시는 마이클의 모습도 보이네요!

 

마즈의 열린 소통의 문화 잊지 않으셨겠죠? 이번 파티 준비에서도 활발한 커뮤니케이션, 의견교환은 빠지지 않았습니다. Housewarming Party를 열기 위해 우선 각 부서에서 1명씩 뽑아 준비 팀을 꾸렸습니다. 파티 준비는 비밀리에 진행되었지만 준비 멤버들이 긴밀하게 모여 서로 자유롭게 파티에 대한 의견을 내며 파티의 구체적인 계획을 발전시켜나갔습니다.

 

 

 

 

 

마즈 프로젝트 팀만 달 수 있는 명예로운 뱃지가 바로 경품! 사무실 한 켠에서 가내수공업으로 손수 포장하고 있습니다.

 

파티의 목적, 전달하고자 했던 내용뿐만 아니라, 준비과정 또한 Mars way로 가득했지요. 어소시에잇들에게 줄 집들이 선물을 고르는 과정에서도 다양한 옵션을 모아 투표를 해가며 정하고, 선물을 포장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서로서로 자신의 시간을 쪼개며 일손을 거들며 준비했습니다. 덕분에 촉박한 준비시간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이름이 손 글씨로 적힌 선물 봉투를 모든 어소시에잇들이 받아 볼 수 있었지요.

 

 

 

 

 

사무실을 들어서면 제일 먼저 파티 초대장과 지문트리를 만날 수 있지요!

Alexa의 가슴에 프로젝트 팀을 의미하는 M&M’S 뱃지도 돋보이네요!

 

 

 

잎사귀 하나에 지문 하나, 새로운 사무실에서의 소중한 기억을 새겨보아요!


이사 당일, 파티 준비 팀은 어소시에잇들보다 몇 시간 일찍 출근하여 부지런히 파티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마즈의 심볼인 파란색을 활용한 헬륨 풍선 달기를 비롯한 파티를 위한 장식 꾸미기, ACM(월례회의)을 위한 세팅을 하고 마지막으로 다 같이 함께할 점심식사도 한 쪽에서 차려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무실 입구에 설치한 지문트리를 통해 완공된 사무실을 처음 밟는 순간을 자신의 지문과 함께 추억으로 남길 수 있었습니다.

 

 

 

 

 

내가 짐을 여기에 넣어두었던가? 짐 박스를 풀기 시작합니다. 

 

지문을 찍고 입장한 어소시에잇들은 웰컴 드링크를 마시며 짐 풀기를 시작했습니다. 자신들의 새로운 책상에는 파티팀이 준비한 환영의 집들이 선물도 놓여져 있었지요. 어소시에잇들이 직접 투표하여 디자인한 새로운 디자인의 사원증과 여름을 대비한 미니 선풍기, 그리고 마즈의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개인 이름이 적힌 머그컵이 2개씩 들어있었습니다.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면 자신의 이름이 적힌 선물 봉투와 짐 박스가 놓여져 있습니다.

선물 봉투에는 사원증. 탁상 선풍기, 자신의 영문 이름이 적힌 개인 머그컵이 2개씩 들어있습니다.
(컵도 맘에 드는 모양 용량으로 투표 근데 의자에 이어 제일 비싼 컵을 골랐지요.)

한국마즈는 새로운 사무실에서 일회용 컵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코팅된 종이컵이 땅 속에서 썩는데 20여년이 걸린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환경을 파괴하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업무환경에서부터 실천하고 이를 장려할 수 있도록 모든 어소시에잇들에게 새 사무실 입주 기념으로 자신의 영어 이름이 적힌 개인 컵을 선물하고 이를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였는데요, 이는 마즈의 5원칙 중 Efficiency에도 부합하지요. “환경을 위해 나무를 심기보다는 나무 베는 일을 사전에 막는 것.” 마즈의 Principle into Action에 입각해 일상생활에서 쉽게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것입니다.

 

 

 

 

 

짐 풀기가 끝난 어소시에잇들은 초대장에 도면을 참고하여 사무실을 투어를 합니다!

회의실에 비치된 스티커를 초대장에 모두 붙이면 경품 추첨에 참가할 수 있어요!

 

짐을 일찍 정리한 어소시에잇들이 즐길 수 있는 간단한 이벤트를 준비하였는데요, 바로 스티커 북입니다! 넓어진 사무실에서 미팅룸의 위치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특별한 이벤트로, 파티 초대장 안쪽에 사무실의 자리배치표, 도면과 빈칸이 함께 그려져 있었습니다. 어소시에잇들이 사무실 곳곳을 투어하며 빈칸에 해당하는 미팅룸 안에 놓인 스티커를 올바른 칸에 붙여서 완성시키면, 추첨을 통해 자신의 행운을 시험해 볼 수 있도록 상품도 준비하였습니다.

 

 

 

 

 

새로운 라운지는 가장 큰 스니커즈 회의실과 연결하여 넓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모든 어소시에잇들이 ACM을 위해 라운지와 스니커즈룸에 둘러 앉았습니다.

 

 

 

오늘 파티의 드레스 코드는 노란색이었습니다!

드레스 코드를 잘 살려주신 어소시에잇들을 시상하고 있군요. 쟁쟁한 후보자 몇몇이 눈에 띕니다!

 

11시, 라운지까지 확장된 스니커즈 미팅룸에 모두 모여 새로운 사무실에서의 첫 ACM을 가졌습니다. 전보다 훨씬 넓어진 공간에서 다 같이 모여 쾌적하고 안락한 분위기에서 회의를 진행할 수 있었지요! ACM은 한국마즈 대표 마이클의 축사로 시작하여 소소한 이벤트들을 배치했습니다. 오늘의 드레스코드에 맞춰 가장 센스 있는 노란색 아이템을 착장한 어소시에잇을 시상하기도 하고 이사하며 바뀐 출근지로 인해 출퇴근 시간이 가장 늘어난 어소시에잇을 뽑아 제일 큰 상을 드렸습니다.

 

 

 

 

 

밝고 경쾌한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사무실에서의 첫 ACM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이사를 위해 수고해준 프로젝트 팀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사를 준비했던 과정들을 간략하게 되짚어보며, 그간 고생했던 프로젝트 팀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호명하며 인사하고 감사의 선물도 전달했고요.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이 오래 유지되고 늘어난 시설들이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반드시 지켜야 하는 새로운 Ways of Working에 대한 안내, 그리고 앞으로도 채워나갈 부족한 부분들에 대한 추가 미팅을 공지했습니다.

 

 

 

 

 

짐도 다 풀고 ACM도 마친 뒤, 이제 남은 것은 맛있는 점심 식사!

아까 열심히 준비한 뷔페를 모든 어소시에잇들이 다 같이 모여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다음에 더욱 즐거운 소식으로 만나요~


마지막으로 스티커 북을 완성한 15명의 어소시에잇 추첨을 끝으로 ACM을 마무리했습니다. 라운지 뒤편에서는 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어소시에잇들을 위한 맛있는 점심 식사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식사 메뉴 또한 그냥 선택된 것들이 아니었죠! 준비 팀의 회의를 통해 고심 끝에 선택된 정성 가득한 메뉴들이었는데요, 다행히 남는 음식 하나 없이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지요! 새로운 라운지에서 첫 식사를 다 같이 즐기며 모두 모두 앞으로의 행복하고 힘찬 Working Life를 빌며 Housewarming Party를 성공리에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